다가오는 초복, 개식용 종식촉구를 위해 광장에 모인 동물단체
 
2019-07-08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출처_뉴스1>

 

 

오는12일 초복을 앞두고 동물·시민단체가 개 식용을 반대하면서 서울 각지에서 집회를 벌였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kara), 동물자유연대 등은 지난 7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개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개 식용 종식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 상 오후 1시 기준 서울 공식 기온이 30.4도를 기록한 
폭염 속에서 주최측 추산 500여명의 반려동물인과 시민 등이 참여했다.

임순례 카라 대표는 경기 성남 모란시장, 태평동 개도살장 등 국내 주요 개시장 및 개도살장을 대상으로 한 개 식용 종식 활동 모습과

성과를 소개하면서 "개시장이나 개도살장 등을 통해 아직도 연간 100만 마리 이상이 무단 도살,

유통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정부의 제도적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상황은 지금처럼 자리를 맴돌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중앙 정부 차원에서 이미 사양 국면에 접어들어 표류하고 있는 개식용 산업을 종식하는 계획을 수립, 

잘못된 관행을 끝내고 동물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으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는 대로 청와대 방향을 향해 거리 행진에 나설 계획이다. 주최 측은 청와대 앞에서 
지난해 국민 청원에 대한 답변 중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도록 축산법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는 
언급에 대해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초복 당일인 12일 오전 11시에는 또다른 동물단체 동물해방물결이 한국동물보호연합, 경기도수의사회 등과 함께

동물을 임의로 죽이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동물보호법 개정안의 통과를 촉구하는 집회를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열 계획이다.

주최 측은 "법안 발의 1년이 되도록 소위원회에 상정조차 되지 않고 있다"면서 "몇 천만 동물이 
더 죽어야 국회가 도살 잔혹사를 끝내겠느냐"고 분노하면서 해당 법안의 심사와 통과를 강조할 예정이다.


<기사출처_뉴스1>

한혜지 기자/ lovecat@joubebe.com 
[주베베©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