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누리양 찾아 국민영웅된 탈영견 출신 군견 달관이
 
2019-08-05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출처_© 뉴스1>

조은누리양(14)을 찾아내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군견 '달관'이가 남다른 이력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일 오후 2시3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조양이 실종 11일 만에 발견됐다.
조양을 찾아낸 주인공은 군견 달관이다.
  
조양을 최초 발견한 박상진 원사는 "군견병과 함께 수색하던 중 달관이가 자리에 앉았다"며 "이는 무언가 발견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달관이 보낸 신호로 주변을 수색하던 박 원사는 계곡 바위틈에 쪼그려 앉아 있는 조양을 발견했다.
무사히 구조된 조양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이로 달관이는 단숨에 국민 영웅으로 등극했다.
  
유명세로 달관이의 '흑역사'까지 재조명받고 있다.
달관이는 2014년 2월28일 육군 제1군견교육대로 입교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탈영한 전력이 있다.
당시 고속도로에서 군용트럭 철망을 뜯고 달아난 달관이의 도피 행각은 오래가지 못했다.

곧바로 수색에 나선 군에 의해 하루 만에 생포됐다. 
다행히 양호한 건강 상태로 붙잡혔다. 

영창은 면했지만, 고된 훈련을 받았고 5년 뒤엔 결국 조양을 찾아내는 임무를 완수하면서 주목을 받게 됐다.

<기사출처_뉴스1>
  
김세진 기자/ lovecat@joubebe.com
[주베베©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