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띵, 나트륨 농도 0.01% 고양이 츄르 ‘공공일스틱’ 출시
 
2021-05-12
네이버 밴드 공유


더식스데이의 반려동물 토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펫띵(Pething)이 나트륨 농도 0.01% 고양이 츄르 ‘공공일스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반려묘 200만 마리 시대에 맞춰 고양이에게 특화됐다는 먹거리가 쏟아지고 있지만,

추천할 만한 상품은 많지 않다는 것이 수의사들을 포함한 전문가 의견이다.

사람의 경우, 전 성분을 표시하거나 전문 기관 인증을 받은 먹거리가 늘고 있다.

반려동물 업계 역시 이에 발맞춰 빠르게 대응하고 있지만, 아직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

반려동물 토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펫띵은 반려생활에 꼭 필요한 제품을 직접 기획, 제작해 반려인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펫띵이 건강한 고양이 간식(츄르)을 만들겠다며 나섰다. 펫띵은 330일이 넘는 개발 기간을 투입하고 수십 차례 테스트를 거쳐

나트륨 농도 0.01% 고양이 간식(츄르) 공공일스틱을 개발했다. 공공일스틱은 정확한 나트륨 농도를 숫자로 표기해 저염 츄르에 대한 바른 기준을 제시한다.

공공일스틱은 나트륨에 취약한 고양이의 특성을 고려해 거의 무염에 가까운 0.01% 수준까지 나트륨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독자 개발한 COSR 공법을 활용해 단백질은 유지하며 나트륨만 제거했다. 싱거우면 맛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공공일스틱은 기호성에서 더 빛난다. 여러 학술자료를 참조한 끝에 단백질 함량을 높이는 등의 방법으로 짜지 않지만 맛있는 고양이 간식을 개발해낸 것이다.

펫띵은 고양이카페, 인플루언서, 체험단을 통해 100마리 이상의 반려묘 기호성 테스트를 거친 결과, 93% 이상의 기호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