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약, 강아지를 향한 사랑
 
2019-10-01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Hospital Memorial São José의 페이스북

 

지난 몇 주 동안, ‘플라비오 산토스(Flavio Santos)’는 브라질의 한 병원에서 암 치료를 받고 있었다.

암 치료 중 산토스가 집에 혼자 있는 강아지 ‘아가디르(Agadir)’가 그리워 힘들어 한다는 걸 간호사들이 알게되었고,

그들은 산토스가 강아지를 만날 수 있도록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때까지만해도 이 이벤트가 산토스에게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는 아무도 몰랐다.

 


사진-Hospital Memorial São José의 페이스북

 

드디어 산토스와 아가디르, 둘의 감동적인 만남이 성사되었다.

하지만 더 놀라운 일은 둘의 만남 이후에 벌어졌다.

산토스가 강아지 아가디르와 함께 시간을 보낸 후, 의사들은 환자의 전체적인 몸 상태가 긍정적으로 변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사진-Hospital Memorial São José의 페이스북

 

뉴스 매체 ‘글로보(Globo)’에서 ‘로드리고 탄크레디(Rodrigo Tancredi)’박사는

"애완 동물의 방문이 환자에게 심리적, 신체적으로 안정감을 주고 식욕을 높이고 심박수와 혈압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환자의 호전된 모습이 눈에 띌 정도였고 점진적으로 이루어진 긍정적인 효과는 아직까지 남아 있다." 고 전했다.

 


사진-Hospital Memorial São José의 페이스북

 

보고에 따르면 애완 동물이 환자의 병원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긍정적인 효과가 입증되면

마지막이 아닐 것 같다고 전해졌다.

앞으로 애완 동물의 방문이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입증이 되어 많은 환자들이 좋은 영향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기사출처_더도도>
 
김가현 기자/ lovecat@joubebe.com
[주베베©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