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 범벅이 된 강아지들... 코로나 19의 또 다른 상처
 
2020-07-15
네이버 밴드 공유



=dogs trust

 

루마니아에서 영국으로 불법 밀반입된 여섯 마리의 어린 개들이 승합차 안에서 기름에 흠뻑 젖은 상태로 있다가 구조됐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dogs trust

 

생후 11주 정도 된 말티즈 강아지 세 마리와 허배너스 두 마리, 비숑 프리제 한 마리 등의 여섯 마리가 끔찍한 상태로 발견되었고 설사로 고통받고 있었다.

 

구조를 진행한 도그 트러스트 재단에서는 강아지들이 치료를 통해 건강해지면 새로운 가족을 찾아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dogs trust

 

또한 임신한 암컷 개 12마리도 구조되었다.구조된 어미 개들은 강아지 53마리를 낳았는데, 이는 밀수업자에게 약 10만파운

드(약 1억 149만원)의 가치에 달한다.



=dogs trust

 

이 개들은 코로나 19로 강아지들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여 강아지 값이 치솟자, 강아지를 입양하려는 사람들에게 헐값에 판매

하기  위한 사기 수법으로 들어온 강아지들이었다.

 

 


=dogs trust
 

애견재단의 수의학 책임자 폴리 보이든은 '잔혹한 강아지 밀수업자 들에게 막대한 이익을 주기 위해 종종 끔찍한 상황에 처한

개들이 불법으로 국내에 수입되는 것을 계속 보게 되어 정말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dogs trust


도그 트러스트의 애견 재단은 닥스훈트, 프렌치 불독, 말티즈 그리고 심지어 차우차우와 같은 더 큰 품종들을 포함하여 2015년

12월에 시작된 이래 1,167마리의 개를 구조했다.

 

<기사출처_메트로>
정민혜 기자/ lovecat@joubebe.com
[주베베©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