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성분'이 사료에?
 
2018-03-14
네이버 밴드 공유









 

 

사랑하는 우리 아이가 매일 먹는 사료, 하지만 뭐가 들었는지는 잘 모른다. 그래서 준비했다. 주의할 성분, 확인하고 먹이자.

 

인산염(인산나트륨)은 식품에 있는 칼슘의 흡수를 방해해 과한 섭취는 골밀도 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신장 기능 부작용, 신경독성과 피부 자극 등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메나디온은 인동합성 비타민K다. 과하게 섭취 시 간, 쓸개, 창자 등에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FDA의 안전허용 용량 기준이 있지만, 허용치를 넘은 사례가 있다. 질산염(질산나트륨)은 사료의 색을 오래 유지하기 위해 첨가되는데, 종양을 촉진시키는 호르몬을 활성화시킬 수 있고, 심각한 관절염, 면역기능 저하 등을 야기할 수 있다. 산화방지제인 BTA와 BHT는 합성원료로 발암성이 발견되어 사용을 금지한 나라도 있다. 또한, 과다 섭취 시 호르몬, 갑상선, 간, 신장 등의 이상을 일으킨다. 소르빈산칼륨은 보존료로 사용되는데, 과량섭취시 다식증이 나타난다. 아질산염과 함께 사용하면 DNA를 손상시키는 물질이 생성돼 암, 중추신경마비, 출혈성위염, 간 손상, 염색체이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아직까지 동물 사료에 대해 전성분을 표시해야 하는 의무가 없고, 다양한 이름 혹은 형태로 첨가되기 때문에 모두 알아보기란 쉽지 않다. 사료 성분을 더욱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는 이유다. 주베베에서는 <제품 성분분석 정보> 공간을 통해 다양한 펫푸드의 성분을 분석해 제공하고 있으니 제품의 성분이 궁금하면 참고하자.